우리의 여동생 (일본어 : 세번: 우미마치 일기, 조명. `시사이드 타운 다이어리`는 2015년 일본 드라마 영화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연출한 영화로, 아야세 하루카, 나가사와 마사미, 카호, 히로세 스즈 가주연이다. 가마쿠라에서 함께 살고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14살 의 이복 언니와 함께 살고 있는 20대 세 자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요시다 아키미의 만화 시리즈 우미마치 다이어를 기반으로 합니다. [2] 2015년 칸 영화제에서 팔메 도르(Palme d`Or)에 후보로 선정되었다. [3] [4] 7월 4일. 필립 라킨 소사이어티의 편지는 제가 알지 못했던 명예 부회장이라는 것을 상기시켜 주었습니다. 나는 열정적 인 회원 적이, 부분적으로 라킨은 내 물건에 특히 날카로운 또는 그의 (나는)에 날카로운 것에 날카로운 아니었기 때문에; 아미스 (K.) 같은 마음의 아주 많이. 하지만 그게 아니었어, 그건 나를 연기했다. 사회에 대해 나를 모호하게 만든 것은 모든 시적 장소가 정확히 지적되고 라킨이 선체의 품에 더 단단히 매달리면서 (그의 여동생과 그의 사촌및 이모들과 함께) 회원들이 느끼는 열정의 정도였다.

위험은 명백히 약간의, 그러나 나는 그런 상세한 사후 조사의 두려워. 나는 라킨이 한 일을하지 않고 호흡이 거의 내 몸을 떠날 때 내 일기를 파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코끼리 록이라는 최신 제작과 함께 배드애플 극장 회사의 반환은 2020년 5월 29일 금요일에 첼우드로 출시 될 예정입니다 (날짜 변경을 유의하십시오). 4 월에 나는 열린 심장 수술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을 때 올해의 일기에 큰 구멍 : 대동맥 누출, 동맥류 및 막힌 동맥. 아무 증상도 없이, 그것은 완전한 놀라움으로 와서 3 개월 동안 나를 쓰러 뜨렸고, 일기는 읽을 수 없고 읽을 수 없었습니다. 마취를 비난하십시오. 선댄스 스타가 자신의 세트에서 집으로 가져갔을 소품을 알아보십시오 … 한두 개의 항목을 들어 올렸을 수도 있습니다. 그들을 함께 넣어 그리고 그것은 우리가 떠나지 말아야 또 다른 이유입니다. 우리는 죽은 자 가운데 속해 있습니다.

몇 년 전, 제가 여전히 캠든 타운의 글로스터 크레센트에 살았을 때, 어느 날 오후 종소리가 울렸고 문앞에는 잠시 모퉁이를 돌며 살고 있던 모리시가 있었습니다. 우리는 만나지 못했지만, 그의 오프닝 질문은 예상치 못한 일처럼 갑작스러웠습니다: `지미 클리토로를 알고 계셨나요?` 어린 소년은 시간을 통해 여행하고 미래의 여동생의 지도와 함께, 다른 시대의 친척을 만날 수있는 마법의 정원을 만난다. 케이트 브램리의 새로운 코미디와 제즈 로우의 노래와 음악은 내가 하지 않았고, 때때로 토요일 저녁 식사 시간에 무선이었다 무엇에 그를 들었다. 하지만 모리시는 우리 둘을 동시대인으로 여기는 것 같았다. 그것은 작은 코미디언은 가수에 관심이 스타 중 하나, 더 접선 더 나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 다른 경우에, 또한 문앞에, 그의 오프닝 질문이었다: `이름 Avis Bunnage는 당신에게 아무것도 의미합니까?` 그래서, 숀 Bythell을 읽고 이제까지 도움이, 그것은 나에게 발생, 가수의 선취는 중간 년에 이동 했을 수 있지만, Clitheroe의 bijou 도서관 단계에 대한 가능한 가정은 `모페의 교황`과 함께있을 수 있습니다. 29세의 코우다 사치(아야세 하루카), 22세의 고다 요시노(나가사와 마사미), 19세의 코우다 치카(가호) 등 3명의 자매가 있습니다. 그들은 가마쿠라에 있는 조부모의 집에 살고 있으며, 그곳에서 부모가 별거하고 떠난 후에 자랐습니다. 어느 날, 그들은 15 년 동안 본 적이없는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소식을 받습니다. 장례식에서 14세의 이복 언니 아사노 스즈(히로세 스즈)를 만난다.

스즈는 아버지의 아내와 아들과 함께 살고 있지만 아내와는 관련이 없습니다. 장례식에서 아내의 행동을 관찰 (그녀는 스즈에 손님을 해결하는 책임을 전달하려고) 사치 는 스즈가 아내가 아닌 그가 죽었을 때 아버지를 돌보았다고 추측한다.

 

Comments are closed.

Set your Twitter account name in your settings to use the TwitterBar Section.